내용없음10


논문과 강의
한일장신대학교
호남신학대학교
주님이 찾으시는 것

   예수님이 하신 말씀 중에 교회에 고민을 던져 주는 말씀이 있다. 그것은 종말은 복음이 땅끝까지 전파된 후에야 올 것이라는 말씀(마태복음 24:14)과 동시에 종말에 세상에 믿음이 남아 있을 것인지 의문스럽다는 말씀(누가복음 18:8)이다. 우리가 이 두 말씀을 비교해 볼 때, 분명히 복음은 날이 갈수록 더 전해질 것이지만 믿음을 지키는 자는 별로 많지 않을 것이라는 염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런데, 요즈음 우리는 예수님의 이 말씀을 더욱 실감나게 느끼게 된다. 분명히 복음은 널리 전파된다. 그러나 과연 믿음이라고 할 만한 것이 우리 주위에 얼마나 있는가?        성경은 믿음의 증거가 여러 가지 모습으로 나타난다고 알려주지만, 그 중에 예수님이 특별히 많이 말씀하신 믿음의 증거가 무엇인가? 복음서를 눈 여겨 읽어보면, 최소한 우리는 종교의식을 지키는 것이 믿음의 증거는 아니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마태복음 6:1-18). 또한 위대한 영성에서나 나올 것 같은 신비한 능력도 과히 중요한 믿음의 증거가 못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마태복음 7:21-23). 결국, 가장 중요한 믿음의 증거는 죄에서 떠나는 삶이고 올바르고 의로운 삶인 것이다(마태복음 5:48).    그렇다고 하여 우리 중에 믿음이 없어도 올바르게 살면 구원 얻는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나 혹은 종교의식이나 신비한 체험이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으리라 믿는다. 우리 모두가 다 교회의 의식이나 예배 참여 등이 얼마나 중요한지 안다. 그러나 우리가 동시에 그 이상으로 확실히 알아야 할 것은 우리의 바른 삶이 믿음의 결정적인 증거라는 것이다. 바른 삶 자체가 믿음이 아니다. 그러나, 바른 삶이 없는 믿음은 없는 것이다. 교회에서 가장 배격해야 할 거짓 교사는 바로 주님이 가르쳐 주시는 바른 삶을 살지 않아도 된다고 가르치는 자들이다(유다서를 읽어보라, 특히 14-16절을 보라).    이제 우리는 하나님이 계신다는 것과 우리가 회개하고 예수를 믿어 영생을 얻는다는 것, 아니 이미 얻었다는 것을 다 믿고 있으니, 그 믿음의 터 위에 이제 바른 삶을 건축하여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 드리자(히브리서 6:1-2를 보라). 우리는 어떤 삶으로 우리의 믿음을 증거하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을까? 세 가지만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 사랑하는 삶이다. 사랑은 어떻게 하는 것인가? 사랑은 무엇보다 필요한 것을 해주며 도와주는 것이다. 말이 위로가 되는 경우에는 말해 주는 것이 사랑이다. 그러나 실제적 도움이 필요할 때 말로만 위로하는 것은 오히려 가증한 것이다. 실제로 내가 가진 것을 희생하며 남을 도와주어야 한다. 교회는 많아질 것이나 믿음을 보기 힘들 것이라는 예수님의 경고는 어쩌면 어려운 사람들을 돕지 못하는 교회를 향하여 하신 말씀이 아닐까?      둘째, 바르게 사는 것이다. 의로운 삶이란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는 삶이다. 그 중에서도 오늘의 현실에서 특별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거짓을 버리자는 것이다. 거짓말을 하지 말자. 약속을 지키자. 사회의 규범을 지키자―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에 위배되지 않는 한 말이다(로마서 13:1-7을 보라). 사회생활에서 거짓으로 이익을 챙기는 사람들에게 아예 예배드리러 오지도 말라고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가볍게 보지 말아야 할 것이다(아모스 5:21-24).    셋째, 성실하게 사는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맡기신 사명이 있어 이 세상에 왔고 우리가 세상에서 살아가며 하는 일들은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이며 그것을 성실히 수행하는 것은 바로 신앙생활 자체이다(마태복음 25:14-30). 가장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이 믿음이 좋은 신자이고, 가장 성실하게 근무하는 직장인이 믿음이 좋은 신자인 것이다. 물론, 하나님의 교회를 위해서도 성실하게 섬기는 교인이어야 한다.    우리의 행위 자체가 믿음은 아니다. 그러나 그런 행위가 없는 믿음도 존재하지 않는다. 우리는 먼저 마음으로부터의 믿음을 가지고 먼저 예배와 기도와 말씀과 찬양으로 주님과 교제하여야 한다. 그러나, 그 믿음이 바로 우리의 삶에서 사랑과 의와 성실함으로 나타날 때, 우리의 믿음이 참 믿음인 것이다. 종말에 관한 말씀 속에서 바로 주님은 복음의 전파와 아울러 이러한 산 믿음을 우리들에게서 찾으신다는 것을 알려주시는 것이다.

lecture03
기고문
작성자 오덕호
작성일 2001-11-07 14:07
ㆍ추천: 0  ㆍ조회: 655      
주님이 찾으시는 것
   예수님이 하신 말씀 중에 교회에 고민을 던져 주는 말씀이 있다. 그것은 종말은 복음이 땅끝까지 전파된 후에야 올 것이라는 말씀(마태복음 24:14)과 동시에 종말에 세상에 믿음이 남아 있을 것인지 의문스럽다는 말씀(누가복음 18:8)이다. 우리가 이 두 말씀을 비교해 볼 때, 분명히 복음은 날이 갈수록 더 전해질 것이지만 믿음을 지키는 자는 별로 많지 않을 것이라는 염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런데, 요즈음 우리는 예수님의 이 말씀을 더욱 실감나게 느끼게 된다. 분명히 복음은 널리 전파된다. 그러나 과연 믿음이라고 할 만한 것이 우리 주위에 얼마나 있는가?
   
   성경은 믿음의 증거가 여러 가지 모습으로 나타난다고 알려주지만, 그 중에 예수님이 특별히 많이 말씀하신 믿음의 증거가 무엇인가? 복음서를 눈 여겨 읽어보면, 최소한 우리는 종교의식을 지키는 것이 믿음의 증거는 아니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마태복음 6:1-18). 또한 위대한 영성에서나 나올 것 같은 신비한 능력도 과히 중요한 믿음의 증거가 못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마태복음 7:21-23). 결국, 가장 중요한 믿음의 증거는 죄에서 떠나는 삶이고 올바르고 의로운 삶인 것이다(마태복음 5:48).

   그렇다고 하여 우리 중에 믿음이 없어도 올바르게 살면 구원 얻는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나 혹은 종교의식이나 신비한 체험이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으리라 믿는다. 우리 모두가 다 교회의 의식이나 예배 참여 등이 얼마나 중요한지 안다. 그러나 우리가 동시에 그 이상으로 확실히 알아야 할 것은 우리의 바른 삶이 믿음의 결정적인 증거라는 것이다. 바른 삶 자체가 믿음이 아니다. 그러나, 바른 삶이 없는 믿음은 없는 것이다. 교회에서 가장 배격해야 할 거짓 교사는 바로 주님이 가르쳐 주시는 바른 삶을 살지 않아도 된다고 가르치는 자들이다(유다서를 읽어보라, 특히 14-16절을 보라).

   이제 우리는 하나님이 계신다는 것과 우리가 회개하고 예수를 믿어 영생을 얻는다는 것, 아니 이미 얻었다는 것을 다 믿고 있으니, 그 믿음의 터 위에 이제 바른 삶을 건축하여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 드리자(히브리서 6:1-2를 보라). 우리는 어떤 삶으로 우리의 믿음을 증거하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을까? 세 가지만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 사랑하는 삶이다. 사랑은 어떻게 하는 것인가? 사랑은 무엇보다 필요한 것을 해주며 도와주는 것이다. 말이 위로가 되는 경우에는 말해 주는 것이 사랑이다. 그러나 실제적 도움이 필요할 때 말로만 위로하는 것은 오히려 가증한 것이다. 실제로 내가 가진 것을 희생하며 남을 도와주어야 한다. 교회는 많아질 것이나 믿음을 보기 힘들 것이라는 예수님의 경고는 어쩌면 어려운 사람들을 돕지 못하는 교회를 향하여 하신 말씀이 아닐까?
 
   둘째, 바르게 사는 것이다. 의로운 삶이란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는 삶이다. 그 중에서도 오늘의 현실에서 특별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거짓을 버리자는 것이다. 거짓말을 하지 말자. 약속을 지키자. 사회의 규범을 지키자―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에 위배되지 않는 한 말이다(로마서 13:1-7을 보라). 사회생활에서 거짓으로 이익을 챙기는 사람들에게 아예 예배드리러 오지도 말라고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가볍게 보지 말아야 할 것이다(아모스 5:21-24).

   셋째, 성실하게 사는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맡기신 사명이 있어 이 세상에 왔고 우리가 세상에서 살아가며 하는 일들은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이며 그것을 성실히 수행하는 것은 바로 신앙생활 자체이다(마태복음 25:14-30). 가장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이 믿음이 좋은 신자이고, 가장 성실하게 근무하는 직장인이 믿음이 좋은 신자인 것이다. 물론, 하나님의 교회를 위해서도 성실하게 섬기는 교인이어야 한다.

   우리의 행위 자체가 믿음은 아니다. 그러나 그런 행위가 없는 믿음도 존재하지 않는다. 우리는 먼저 마음으로부터의 믿음을 가지고 먼저 예배와 기도와 말씀과 찬양으로 주님과 교제하여야 한다. 그러나, 그 믿음이 바로 우리의 삶에서 사랑과 의와 성실함으로 나타날 때, 우리의 믿음이 참 믿음인 것이다. 종말에 관한 말씀 속에서 바로 주님은 복음의 전파와 아울러 이러한 산 믿음을 우리들에게서 찾으신다는 것을 알려주시는 것이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공유하기

 
 
33 목사를 갈망한다 오덕호 2018-08-25 155
32 교회주인은 사람이 아니다 오덕호 2018-08-25 115
31 산상설교를 읽읍시다 오덕호 2018-08-25 128
30 하나님이냐 돈이냐 오덕호 2018-08-25 99
29 값진 진주를 찾아서 오덕호 2018-08-25 92
28 문학-역사비평이란 무엇인가 오덕호 2018-08-25 113
27 전도사보다 나은 목사 5 오덕호 2005-05-28 1235
26 삶에서 만나지는 ‘감동 윤리’를 일구어냅시다(도덕행위와 종교.. 1 오덕호 2004-10-09 1351
25 유능한 사역자와 유익한 사역자 14 오덕호 2004-05-25 985
24 너희는 소금이며 빛이다(마태복음 5:13-14) 오덕호 2002-11-15 744
23 성령과 예수 안에서(요 4:19-24) 오덕호 2002-05-30 757
22 아직도 자느냐?(막 14:41) 오덕호 2002-04-22 679
21 초대교회의 일곱 사역자 오덕호 2002-03-18 866
20 지극히 큰 사도들(고후 11:5) 오덕호 2002-02-15 635
19 좁은 문은 찾는 이가 적다(마 7:13-14) 오덕호 2002-01-24 815
18 세월을 아끼라(엡 5:16) 오덕호 2002-01-19 816
17 너희로 믿게 하려 함이라(요 20:31) 오덕호 2002-01-15 682
16 구하라, 주실 것이요(마 7:7) 오덕호 2002-01-11 704
15 더욱 큰 은사들을 사모하라(고전 12:31) 오덕호 2002-01-08 795
14 교회의 권세(마 9:1-8) 오덕호 2002-01-07 814
13 특별기고: 기독교와 다원주의 오기송 2001-11-27 777
12 헌금하고 저주받은 사람(행 5:1-11) 오덕호 2001-11-09 626
11 저는 아니지요?(막 14:17-21) 오덕호 2001-11-07 536
10 책 소개: 수사학 오덕호 2001-11-07 700
9 주님이 찾으시는 것 오덕호 2001-11-07 655
8 성서해설: 더불어 살아가는 하나님의 사람들(행 2:44-47.. 오덕호 2001-11-06 497
7 마태복음에 나타난 교회의 모습 오덕호 2001-11-06 528
6 마태복음이 가르쳐주는 신앙 오덕호 2001-11-06 499
5 신문학비평과 성경읽기 오덕호 2001-11-06 592
4 흑인 그리스도?! 오덕호 2001-11-06 510
12

Copyright(c) 2001 goodwinners.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