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10


신앙에세이
한일장신대학교
호남신학대학교
자식은 가슴에 묻고

서울에서 대학을 다니는 우리 작은 아이가 작년 여름방학 집에 왔을 때 금발을 나부끼며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겨울방학에는 그 금발이 흑발로 바뀌어져 왔습니다. 머리색은 괜찮았는데 이제는 그 머리를 몽땅 다 위로 치켜올려 마치 폭탄 맞아 들쑤셔진 모양이었습니다. 금방 만화책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그 모양새는 영낙없이 거지 왕초 김춘삼과 그 조무래기들이 다리 밑에서 자고 떡 된 머리 긁적거려 쭈뼛쭈뼛해진 몰골이지 뭐겠습니까? 남편과 저는 그 꼴을 보고 어디서 데려온 자식이라면 도저히 못 봐주겠다고 혀를 끌끌 찼습니다. 그런데 자식이 뭔지 입으로는 그렇게 말하면서도 속으로는 그런 모습마저도 마냥 귀엽고 사랑스러웠습니다. 보수적인 것이 골동품인 남편 역시도 "그래 고슴도치도 지 새끼 털은 밍크라더라..." 하며 얼굴 가득히 번져있는 웃음은 감추지 못합니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행복한 순간들 중의 하나는 바로 자신의 자녀를 바라볼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부모도 중요하고 배우자도 귀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자녀만큼은 아니지 않나 싶습니다. 오늘 전국에서는 작년 오늘 미군의 장갑차에 의해 숨진 여중생 효순이와 미선이의 촛불 추모 집회가 열렸습니다. 세상의 모든 일들은 시간이 지나면 희미해지고 잊혀지지만 자녀를 먼저 보낸 부모에게 있어서 그 기억은 더 커지고 또렷해지지 않을까 합니다. 가슴에 묻은 자식은 그 또래 아이들과 똑같이 나이를 먹고 장성해 가기 때문입니다. "그 아이가 살아 있다면 저만큼 컸을텐데..."라고 한숨 지으며 가슴에서 떨구어 내지 못하고 살아가는 그 부모들의 삶이 어디 사람 사는 것이겠습니까? 앞으로 그 부모에게 설사 좋은 일이 생긴다해도 자녀로 인한 기쁨을 능가하지는 못할 것입니다. 극심한 상실의 고통 가운데서 그나마 우리가 한 가지 위로 받는 것은 주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부활의 산 소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당신의 독생자를 인류의 속죄제물로 내어 주신 그 분께서는 자식을 먼저 보낸 이 세상 부모들의 마음을 헤아려 주시며 그 독생자를 살리셨듯이 마지막 날 주 안에서 잠든 자들을 또한 다 살리실 것입니다. 그 주님의 능력과 위로가 추모 1주기를 맞은 두 여중생 부모들과 홍수처럼 범람하는 슬픔의 강둑 옆에 자그마한 무덤하나 품고 사는 이 세상의 모든 부모들에게 넘치기를 기도해 봅니다. ◀ 모든 눈물을 그 눈에서 씻기시매 다시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아니하리니 처음 것들이 다 지나갔음이러라 (계 21:4)

essay02
일반인을 위한 글
작성자 이인덕
작성일 2003-06-14 (토) 15:36
ㆍ추천: 0  ㆍ조회: 428      
IP:
자식은 가슴에 묻고

서울에서 대학을 다니는 우리 작은 아이가
작년 여름방학 집에 왔을 때
금발을 나부끼며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겨울방학에는
그 금발이 흑발로 바뀌어져 왔습니다.
머리색은 괜찮았는데
이제는 그 머리를 몽땅 다 위로 치켜올려
마치 폭탄 맞아 들쑤셔진 모양이었습니다.
금방 만화책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그 모양새는
영낙없이 거지 왕초 김춘삼과 그 조무래기들이
다리 밑에서 자고
떡 된 머리 긁적거려 쭈뼛쭈뼛해진 몰골이지 뭐겠습니까?

남편과 저는 그 꼴을 보고
어디서 데려온 자식이라면
도저히 못 봐주겠다고 혀를 끌끌 찼습니다.
그런데 자식이 뭔지 입으로는 그렇게 말하면서도
속으로는 그런 모습마저도 마냥 귀엽고 사랑스러웠습니다.
보수적인 것이 골동품인 남편 역시도
"그래 고슴도치도 지 새끼 털은 밍크라더라..." 하며
얼굴 가득히 번져있는 웃음은 감추지 못합니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행복한 순간들 중의 하나는
바로 자신의 자녀를 바라볼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부모도 중요하고 배우자도 귀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자녀만큼은 아니지 않나 싶습니다.

오늘 전국에서는 작년 오늘 미군의 장갑차에 의해 숨진
여중생 효순이와 미선이의 촛불 추모 집회가 열렸습니다.
세상의 모든 일들은 시간이 지나면 희미해지고 잊혀지지만
자녀를 먼저 보낸 부모에게 있어서 그 기억은
더 커지고 또렷해지지 않을까 합니다.
가슴에 묻은 자식은
그 또래 아이들과 똑같이 나이를 먹고 장성해 가기 때문입니다.
"그 아이가 살아 있다면 저만큼 컸을텐데..."라고 한숨 지으며
가슴에서 떨구어 내지 못하고 살아가는 그 부모들의 삶이
어디 사람 사는 것이겠습니까?
앞으로 그 부모에게 설사 좋은 일이 생긴다해도
자녀로 인한 기쁨을 능가하지는 못할 것입니다.

극심한 상실의 고통 가운데서
그나마 우리가 한 가지 위로 받는 것은
주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부활의 산 소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당신의 독생자를
인류의 속죄제물로 내어 주신 그 분께서는
자식을 먼저 보낸 이 세상 부모들의 마음을 헤아려 주시며
그 독생자를 살리셨듯이
마지막 날 주 안에서 잠든 자들을 또한 다 살리실 것입니다.

그 주님의 능력과 위로가
추모 1주기를 맞은 두 여중생 부모들과
홍수처럼 범람하는 슬픔의 강둑 옆에
자그마한 무덤하나 품고 사는
이 세상의 모든 부모들에게 넘치기를 기도해 봅니다.

◀ 모든 눈물을 그 눈에서 씻기시매 다시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아니하리니
처음 것들이 다 지나갔음이러라 (계 21:4)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공유하기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 비 오는 날 도서관에서 이인덕 07-11 12:48 293
38 이 남자(1) 이인덕 07-03 12:20 241
37 천국에서 제일 큰 상은 전도상인가? 이은주 요약 07-01 14:27 434
36 별난 축의금 이인덕 06-25 15:32 284
35 특정인에게 유익을 주는 것이 사랑인가? 이은주 요약 06-17 12:14 308
34 자식은 가슴에 묻고 이인덕 06-14 15:36 428
33 성령에 대해 많이 말하면 영적인 설교인가? 이은주 요약 06-10 12:42 395
32 그래도 비상구는 있습니다 이인덕 06-04 13:42 286
31 목사를 대접하면 복을 받는가? 이은주 요약 06-03 08:07 477
30 물은 물일 뿐 이인덕 05-28 13:05 430
29 교회당건축이 성전건축과 같은가? 이은주 요약 05-27 08:05 338
28 목사의 말은 하나님의 말씀인가? 이은주 요약 05-20 08:07 405
27 교회일은 독재적으로 하는 것이 좋은가? 이은주요약 05-13 08:02 390
26 교회를 세습할 수 있는가? 이은주 요약 05-07 00:27 314
25 신앙의 중풍병 오덕호 07-13 21:00 483
24 교회의 한센씨병 II(마 5:43-48) 오덕호 04-22 18:12 292
23 교회의 한센씨병 I(막 1:40-45) 오덕호 02-16 16:12 564
22 영혼의 한센씨병(막 1:40-45) 오덕호 01-19 15:57 605
21 믿음의 분량대로(롬 12:3-8) 오덕호 01-08 14:13 727
20 뼈가 썩는 고통(잠 14:30) 오덕호 12-31 18:09 558
19 그것도 너희 일이다 (마 14:13-22) 오덕호 12-20 14:15 392
18 긍정적 사고 (빌 4:12-13) 오덕호 12-19 16:41 581
17 또 하나의 살인 (막 3:1-6) 오덕호 12-10 17:05 449
16 나의 안전을 포기할 때(막 5:1-20) 오덕호 12-05 08:43 374
15 슬픔을 겪은 분(사 53:1-3) 오덕호 11-28 13:17 436
14 한 번 더의 기적 (눅 5:1-11) 오덕호 11-22 12:22 431
13 신앙의 문제아 (겔 8:10-13) 오덕호 11-19 13:55 401
12 내 죄도 내 죄, 네 죄도 내 죄 (마 5:21-26) 오덕호 11-09 18:16 298
11 베드로와 시몬 (행 8:14-24) 오덕호 11-09 18:07 427
10 빛과 어두움(요 1:5) 오덕호 11-05 21:29 423
9 달란트와 희생(막 10:45) 오덕호 11-05 21:26 414
8 열매 있는 교회(막 11:12-18) 오덕호 11-05 21:22 425
7 또 하나의 위선(마 23:23) 오덕호 11-05 21:16 429
6 여과기를 뗍시다(렘 43:1-7) 오덕호 11-05 19:49 410
5 1+1=∞(신 32:30) 오덕호 11-05 19:46 471
123456

Copyright(c) 2001 goodwinners.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