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10


신앙에세이
한일장신대학교
호남신학대학교
공자의 조국 노 나라의 법도

춘추전국시대에 제나라는 대정치가 관중, 안자의 고국으로서 일대 강국이었고, 노나라는 비록 나라는 작아도, 공자의 조국인 만큼 공자이전부터도 예의지국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제나라가 중원을 제패하기 위해서는 먼저 인접한 노나라를 쳐부셔야겠다고 생각하여 제나라의 대군이 일거에 노나라를 침입해 들어 갔습니다. 그러자 노나라 사람들은 제나라 군사를 피해 달아나기 시작했습니다. 제나라 군사가 뒤를 좇아보니 피난민 중에 어떤 부인이 뒤쳐져 가는데 머리에는 무인인가를 이고, 등에는 한 아이를 업고 또 한 아이는 손에 잡고 도망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나라 군사의 추격이 급해지니까 이 부인이 머리에 인 것을 내버리고 업고 가던 아이를 내려 놓더니. 손잡고 가던 아이를 업고는 내려 놓은 아이는 그냥두고 지금 업은 아이만 업고 그냥 달아납니다. 제나라 장군이 그 모습을 보고는 괴이하여 급히 좇아 그 부인을 붙들었습니다. 그리고는 물었습니다. “내버리고 가는 아이가 남의 아이고 새로 업고 가는 아이가 그대의 아이인가?” 그러자 그 부인은 태연히 대답했습니다. “아닙니다. 버린 아이가 내 아이고, 새로 업고 가는 아이는 다른 사람의 아이입니다. 남의 아이와 내 아이를 양행치 못할 긴급시에는 내 아이를 버리고 남의 아이를 살리는게 우리 노나라 국민의 예의입니다.” 제 나라 장군은 이 말을 듣고 감탄하며 노나라를 가히 침략 못할 나라라고 하며 화평키로 하고 철수 했다고 합니다. 좀 극단적인 사건이긴 하지만 사실 이것이 사람의 도리인 것 같습니다. 내게 유익이냐 손해냐가 아니라, 정말 내가 해야 될 일인가를 생각해보고 또 남과의 의를 지키며 존중해 줄줄 아는 것이 오히려 마땅히 사람이 할 일 아니겠습니까? 동양 시멘트회사에서 총무과장을 하던 분으로부터 이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하루는 공휴일에 길에 서 차가 고장났다고 어떤 사람이 와서는 동양시멘트에 있는 중장비로 좀 끌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일찍 근무하던 직원이 중장비를 끌고 나갔다가 실수해서 중장비가 논두렁에 박혀 버리고 말았습니다. 다음날 사장이 와서 그 사실을 안 다음 그 직원을 불러서 꾸짖었습니다. 그러면서 말했습니다. “회사 기물을 사랑해야지!” 그러자 그 직원이 냉큼 대답했습니다. “그렇습니다.” “그럼, 얼마나 아껴야하는가?” “예, 내 것처럼 아껴야 합니다.” 그러나 그 사랑이 정색을 하며 말했습니다. “내 것같이 아끼다니, 아니야, 내 것보다 더 아껴야 돼! 내 것은 내 맘대로 해도 되지만, 회사 것은 내 것이 아니라, 내게 맡겨진 것 아닌가?” 사실 이런 자세가 보다 올바른 자세일 것입니다. 나에게 맡겨진 것, 혹은 공공의 것을 내 것보다 더 아끼고, 더 중히 여길 수 있고, 예의와 의리가 있을 때 우리의 학교나 사회가 더 좋은 사회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essay01
청소년을 위한 글
작성자 오덕호
작성일 2005-02-25 (금) 13:29
홈페이지 http://goodwinner.org
키워드 근면, 절약, 예의
ㆍ추천: 0  ㆍ조회: 1064      
IP:
공자의 조국 노 나라의 법도


춘추전국시대에 제나라는 대정치가 관중, 안자의 고국으로서 일대 강국이었고, 노나라는 비록 나라는 작아도, 공자의 조국인 만큼 공자이전부터도 예의지국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제나라가 중원을 제패하기 위해서는 먼저 인접한 노나라를 쳐부셔야겠다고 생각하여 제나라의 대군이 일거에 노나라를 침입해 들어 갔습니다. 그러자 노나라 사람들은 제나라 군사를 피해 달아나기 시작했습니다. 제나라 군사가 뒤를 좇아보니 피난민 중에 어떤 부인이 뒤쳐져 가는데 머리에는 무인인가를 이고, 등에는 한 아이를 업고 또 한 아이는 손에 잡고 도망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나라 군사의 추격이 급해지니까 이 부인이 머리에 인 것을 내버리고 업고 가던 아이를 내려 놓더니. 손잡고 가던 아이를 업고는 내려 놓은 아이는 그냥두고 지금 업은 아이만 업고 그냥 달아납니다.

제나라 장군이 그 모습을 보고는 괴이하여 급히 좇아 그 부인을 붙들었습니다. 그리고는 물었습니다. “내버리고 가는 아이가 남의 아이고 새로 업고 가는 아이가 그대의 아이인가?” 그러자 그 부인은 태연히 대답했습니다. “아닙니다. 버린 아이가 내 아이고, 새로 업고 가는 아이는 다른 사람의 아이입니다. 남의 아이와 내 아이를 양행치 못할 긴급시에는 내 아이를 버리고 남의 아이를 살리는게 우리 노나라 국민의 예의입니다.”

제 나라 장군은 이 말을 듣고 감탄하며 노나라를 가히 침략 못할 나라라고 하며 화평키로 하고 철수 했다고 합니다. 좀 극단적인 사건이긴 하지만 사실 이것이 사람의 도리인 것 같습니다.

내게 유익이냐 손해냐가 아니라, 정말 내가 해야 될 일인가를 생각해보고 또 남과의 의를 지키며 존중해 줄줄 아는 것이 오히려 마땅히 사람이 할 일 아니겠습니까?

동양 시멘트회사에서 총무과장을 하던 분으로부터 이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하루는 공휴일에 길에 서 차가 고장났다고 어떤 사람이 와서는 동양시멘트에 있는 중장비로 좀 끌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일찍 근무하던 직원이 중장비를 끌고 나갔다가 실수해서 중장비가 논두렁에 박혀 버리고 말았습니다.

다음날 사장이 와서 그 사실을 안 다음 그 직원을 불러서 꾸짖었습니다. 그러면서 말했습니다. “회사 기물을 사랑해야지!” 그러자 그 직원이 냉큼 대답했습니다. “그렇습니다.” “그럼, 얼마나 아껴야하는가?” “예, 내 것처럼 아껴야 합니다.” 그러나 그 사랑이 정색을 하며 말했습니다. “내 것같이 아끼다니, 아니야, 내 것보다 더 아껴야 돼! 내 것은 내 맘대로 해도 되지만, 회사 것은 내 것이 아니라, 내게 맡겨진 것 아닌가?”

사실 이런 자세가 보다 올바른 자세일 것입니다. 나에게 맡겨진 것, 혹은 공공의 것을 내 것보다 더 아끼고, 더 중히 여길 수 있고, 예의와 의리가 있을 때 우리의 학교나 사회가 더 좋은 사회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공유하기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1 자유주의자와 아류주의자 3 오덕호 06-02 16:11 1424
170 6.25를 맞으며.. 91 오덕호 06-25 10:07 3743
169 세계 최고의 홈런왕은? 1 오덕호 06-03 18:53 3314
168 울고 있는 며느리 36 오덕호 05-28 12:04 2301
167 탈무드에 등장하는 바리새인들 27 오덕호 05-20 16:47 2363
166 일본의 명장 노부나가 31 오덕호 05-13 20:14 1858
165 링컨의 정적(政敵) 1 오덕호 05-07 21:05 1896
164 지렁이도 꿈틀거린다 35 오덕호 04-29 13:52 2117
163 악마의 음모 31 오덕호 04-23 11:27 1743
162 죄 있는 자(?) 30 오덕호 04-15 15:21 1662
161 앉은뱅이 선생님 30 오덕호 04-08 11:56 1695
160 Henry Fawcett 의원의 일화 43 오덕호 04-02 21:53 1806
159 에티켓의 유래 오덕호 03-25 19:36 1886
158 나귀가 뀐 방귀 오덕호 03-18 16:36 1560
157 늑대 소녀들의 비애 오덕호 03-11 19:29 1316
156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말은? 1 오덕호 03-03 22:10 1615
155 공자의 조국 노 나라의 법도 오덕호 02-25 13:29 1064
154 파트하린 섬의 백인 왕 오덕호 02-18 19:48 965
153 이라의 옥수수밭 오덕호 02-12 19:40 963
152 발명가 찰스 케터링의 보고서 오덕호 02-01 10:12 1209
151 비가 새는 집 오덕호 01-25 18:42 1268
150 클릭바로우씨네 개 오덕호 01-18 15:24 893
149 진나라 치계 장군의 일화 오덕호 01-11 23:15 1141
148 매튜헨리 목사의 일화 오덕호 01-04 09:54 1476
147 암행어사~출두요! 오덕호 12-25 23:24 1132
146 응급실에서 생긴 일 2 오덕호 12-18 21:20 1187
145 행복한 자의 속옷 오덕호 12-10 18:25 847
144 악어의 입 오덕호 12-03 11:24 978
143 말대로 살아라! 오덕호 11-27 11:43 931
142 거대한 바위덩어리 오덕호 11-20 17:47 864
141 닭털 모으기 3 오덕호 11-12 09:29 880
140 아내의 남자 (忍之爲德) 오덕호 11-05 10:45 876
139 담이 없는 정승의 집 오덕호 10-29 10:46 850
138 싱싱한 청어 오덕호 10-22 09:14 885
137 콜시카 출신의 나폴레옹 오덕호 10-15 09:19 857
12345

Copyright(c) 2001 goodwinners.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