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10


게시판
포인트순 글등록순 새내기
오덕호 8,493  
둘로스 3,257  
양치기 2,060  
김중곤 2,032  
5 누가 2,017  
6 손광혁 1,977  
7 가위손 1,761  
8 모세 1,577  
9 정은경 1,569  
10 예수믿음 1,460  
11 오장렬 1,278  
12 정찬국 1,276  
13 제임스주 1,272  
14 이은주 1,265  
15 송목사 1,263  
16 정한성 1,248  
17 이종숙 1,232  
18 빙그레 1,221  
19 ymom 1,216  
20 김진석 1,211  
21 초이스 1,200  
22 예닮지기 1,193  
23 amos 1,163  
24 찬돌이 1,154  
25 박상현 1,149  
26 지란지교 1,149  
27 한솥 1,149  
28 생명나무 1,142  
29 기린 1,141  
30 미노 1,137  
Rank update : 0 minute
전체 방문하신 분 : 312,279명
오늘 방문하신 분 : 32명
어제 방문하신 분 : 79명
전체 등록된 글 : 6,223
전체 답변한 글 : 1489개
전체 댓글및 쪽글 : 1345개
오늘 등록한 글 : 0

홈페이지 가입회원 : 806명
한일장신대학교
호남신학대학교
오늘도 거짓말을 합니다.

오덕호목사님~ 가정이 건강하려면, 먼저 아빠가 건강한 정신으로 살아가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교회가 건강하려면, 먼저 당회원 구성원들이 진실되게 살아가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젊은사람들에게 올바른 길을 가르치려면, 선생은(지도자, 장로) 몸으로 살아야 합니다. 그런데, 교회(하나님, 교인)앞에 늘 거짓말로 살아가는 당회원들이 있는 교회는 하나님의 영광과 무관하게 교회를 어지럽히게 되는 결과를 얻습니다. 산정현교회의 청빙위원회 위원장은 오덕호목사님과 담임목사 청빙에 경쟁을 했던 후보자들에게 상세한 설명과 정중한 예의를 갖추어 설명을 하거나 경쟁에서 탈락된 내용을 전달하지 않았습니다. 교인들의 추천을 받은 사람중에서 경쟁을 통해서 담임목사를 청빙하겠다고 교인들에게 설명하였으나, 담임목사 청빙에 대한 공정성이 훼손되는, 절차도 무시되는 방식으로 청빙이 진행되었다는 것을 오덕호목사님이나 온 교우들이 모두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어느덧 시간은 오덕호목사님이 부임하신지 1개월이 되었습니다. 오늘 부임하셔서 처음 진행된 제직회입니다. 교회 내부에는 담임목사 청빙과 관련된 관계자들이 있습니다. 교인 추천자, 후보목사 추천자, 그리고 후보. 청빙위원장은 교인추천자에게 거짓으로 숨기고 있습니다. 그리고, 후보목사 추천자에게도 어떤 설명도 없이 예의를 갖추지 않았습니다. 또한 최종후보자에게는 핸드폰문자로 탈락에 대한 정보를 전달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제직회에서 "후보자들에게 문자도 드렸고, 전화통화해서 정중하게 예의를 갖추어서 청빙에 응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연락을 드렸다"는 말은 거짓말입니다. 오덕호목사님~ 담임목사로 교회를 섬기는 일이 무겁다는 현실을 산정현교회에 부임하셔서 목도하게 된 인연에 저도 마음이 많이 무겁습니다. 당회와 교인들과의 신뢰를 무너진 행위 당사자들은 당회원들입니다. 단 한 번의 뉘우침도 없었던 당회가 새롭게 변화될 수 있을까요? 본인들의 잘못을 숨기려고 남을 마녀사냥 하는 행위를 반성할 수 있을까?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자신의 몸을 드리신 이유가 무엇인가요? 우리나라 속담에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말이 있는데, 어찌 가능한가요? 오덕호목사님께서 늘 하시는 설교의 내용에 '서로 섬기고 사랑하라'는 말씀을 하시지만, 날마다 거짓말을 하는 교회의 당회원들을 보고 있으면 이곳이 교회인지 황망합니다. 사람이 죄를 지어서 심판을 받고 형벌을 받는 것이 아니라, 뉘우침이 없어서 심판을 받는 것이라 신앙훈련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오늘 우리 교회의 현실은 '뻔뻔하면 모든 것을 얻을 수 있는' 그런 교회가 되었습니다. 자연스럽게 젊은 사람들은 어른들의 몸의 행실을 배우게 되는 것입니다. 산정현교회의 미래를 좀먹는 행위를 당장 멈추어야 합니다. 오덕호목사님 늘 '거짓말을 하는 당회'를 잘 다스려 주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오늘 제직회에서 저에게 장로님들에게 책임을 물으려면, 먼저 자신이 반성(책임)하는 모습이 있어야 할 것을 요구했던 집사가 있습니다. 목사님께서 들으셨듯이 "제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모르겠으나, 반성을 요구하니 안수집사회장 직분을 내려놓고 근신하겠다"고 제직들 앞에서 말했습니다. 돌아오는 안수집사회에서 후임안수집사회장을 선출하도록 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지난 10~15년을 이런식으로 모욕을 당해왔기에 저에게는 일상입니다. 아무튼 오덕호목사님, 기도하겠습니다.

community02
게시판
 
작성자 하늘소리
작성일 2017-07-02 (일) 18:56
ㆍ추천: 0  ㆍ조회: 463   
IP: 211.xxx.35
오늘도 거짓말을 합니다.
오덕호목사님~

가정이 건강하려면, 먼저 아빠가 건강한 정신으로 살아가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교회가 건강하려면, 먼저 당회원 구성원들이 진실되게 살아가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젊은사람들에게 올바른 길을 가르치려면, 선생은(지도자, 장로) 몸으로 살아야 합니다.

그런데, 교회(하나님, 교인)앞에 늘 거짓말로 살아가는 당회원들이 있는 교회는 하나님의 영광과 무관하게 교회를 어지럽히게 되는 결과를 얻습니다.

산정현교회의 청빙위원회 위원장은 오덕호목사님과 담임목사 청빙에 경쟁을 했던 후보자들에게 상세한 설명과 정중한 예의를 갖추어 설명을 하거나 경쟁에서 탈락된 내용을 전달하지 않았습니다.

교인들의 추천을 받은 사람중에서 경쟁을 통해서 담임목사를 청빙하겠다고 교인들에게 설명하였으나, 담임목사 청빙에 대한 공정성이 훼손되는, 절차도 무시되는 방식으로 청빙이 진행되었다는 것을 오덕호목사님이나 온 교우들이 모두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어느덧 시간은 오덕호목사님이 부임하신지 1개월이 되었습니다.

오늘 부임하셔서 처음 진행된 제직회입니다.

교회 내부에는 담임목사 청빙과 관련된 관계자들이 있습니다.

교인 추천자, 후보목사 추천자, 그리고 후보.

청빙위원장은 교인추천자에게 거짓으로 숨기고 있습니다. 그리고, 후보목사 추천자에게도 어떤 설명도 없이 예의를 갖추지 않았습니다. 또한 최종후보자에게는 핸드폰문자로 탈락에 대한 정보를 전달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제직회에서 "후보자들에게 문자도 드렸고, 전화통화해서 정중하게 예의를 갖추어서 청빙에 응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연락을 드렸다"는 말은 거짓말입니다.

오덕호목사님~

담임목사로 교회를 섬기는 일이 무겁다는 현실을 산정현교회에 부임하셔서 목도하게 된 인연에 저도 마음이 많이 무겁습니다.

당회와 교인들과의 신뢰를 무너진 행위 당사자들은 당회원들입니다.

단 한 번의 뉘우침도 없었던 당회가 새롭게 변화될 수 있을까요?

본인들의 잘못을 숨기려고 남을 마녀사냥 하는 행위를 반성할 수 있을까?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자신의 몸을 드리신 이유가 무엇인가요?

우리나라 속담에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말이 있는데, 어찌 가능한가요?


오덕호목사님께서 늘 하시는 설교의 내용에

'서로 섬기고 사랑하라'는 말씀을 하시지만,

날마다 거짓말을 하는 교회의 당회원들을 보고 있으면 이곳이 교회인지 황망합니다.

사람이 죄를 지어서 심판을 받고 형벌을 받는 것이 아니라, 뉘우침이 없어서 심판을 받는 것이라 신앙훈련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오늘 우리 교회의 현실은 '뻔뻔하면 모든 것을 얻을 수 있는' 그런 교회가 되었습니다.

자연스럽게 젊은 사람들은 어른들의 몸의 행실을 배우게 되는 것입니다.

산정현교회의 미래를 좀먹는 행위를 당장 멈추어야 합니다.




오덕호목사님 늘 '거짓말을 하는 당회'를 잘 다스려 주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오늘 제직회에서 저에게 장로님들에게 책임을 물으려면, 먼저 자신이 반성(책임)하는 모습이 있어야 할 것을 요구했던 집사가 있습니다.

목사님께서 들으셨듯이 "제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모르겠으나, 반성을 요구하니 안수집사회장 직분을 내려놓고 근신하겠다"고 제직들 앞에서 말했습니다.

돌아오는 안수집사회에서 후임안수집사회장을 선출하도록 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지난 10~15년을 이런식으로 모욕을 당해왔기에 저에게는 일상입니다.

아무튼 오덕호목사님, 기도하겠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공유하기

이름아이콘 오덕호
2017-07-03 10:47
하늘소리 님

귀한 글 잘 읽었습니다.

어제 제직회에서 하늘소리 님이 그런 말씀을 하셔서 당혹스러웠습니다. 그리고 무척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렇게 되면 또 다른 상처가 생길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하늘소리 님은 그런 일 겪는 것이 일상이라고 말씀하시지만 저로서는 많이 염려가 됩니다.

지극히 부족한 사람이지만 서울산정현교회의 당회를 비롯한 모든 기관과 성도님들이 하나님 뜻을 따르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모두 함께 은혜를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교회를 섬기겠습니다.

기도하시겠다는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주님의 은혜와 위로와 인도하심이 하늘소리 님께 늘 충만하기를 빕니다.
   
이름아이콘 교회의주인
2017-07-14 20:31
올바른 목사가 시무하는 산정현 교회가 되길. 등잔밑에서. 기도드립니다
   
 
  0
3500
윗글 귀로 듣는 신앙에세이
아래글 목사님 사랑합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졸저(공개용)을 pdf 파일로도 올렸습니다. 오덕호 2019-02-28 102
1802 작은 세미나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2 오덕호 2019-03-30 46
1801 꼴을 3 사랑이 2018-12-15 8
1800 기독공보 글 옮김(2018.11.23.) 1 사랑이 2018-11-25 98
1799 독서행위 3 김길수 2018-11-23 100
1798 존경하는 목사님! 1 가을호수 2018-09-02 147
1797 졸저의 파일 추가 공개 8 오덕호 2018-08-25 355
1796 졸저 중 절판된 책을 파일로 공개합니다. 8 오덕호 2018-08-18 615
1795 스승의 은혜 감사합니다. 1 둘로스 2018-05-16 173
1794 목사님 3 가위손 2018-04-17 11
1793 담임목사직 대물림과 명성교회 9 오덕호 2017-11-17 525
1792 졸저를 소개합니다. 5 오덕호 2017-10-21 299
1791 사랑장 강해설교 안내 4 오덕호 2017-09-20 341
1790 귀로 듣는 신앙에세이 12 오덕호 2017-08-09 392
1789 오늘도 거짓말을 합니다. 2 하늘소리 2017-07-02 463
1788 목사님 사랑합니다 1 낮은자 2017-06-23 301
1787 선생의 외로움 3 하늘소리 2017-06-20 415
1786 목사님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1 둘로스 2017-06-14 349
1785 세월에 새겨진 은혜 1 소망이 2017-06-14 262
1784 하나님의 교회 1 사랑이 2017-06-12 261
1783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입니다" 1 정한성 2017-06-12 287
1782 신앙에세이 감사합니다. 1 김에스더 2017-06-01 229
1781 신앙에세이에 글을 올렸습니다 1 오덕호 2017-05-26 255
1780 목사님 1 가위손 2017-03-23 2
1779 목사님 건강하세요. 1+1 둘로스 2017-01-27 328
1778 목사님 새해인사드립니다 2 낮은자안현식 2017-01-04 6
1777 목사님 안녕하십니까? 1 사랑이 2017-01-03 6
1776 목사님 3 가위손 2016-10-18 9
1775 스승의 은혜에 감사합니다. 1 둘로스 2016-05-17 313
1774 정은경입니다 가위손 2016-02-17 409
1773 새로운 성서해석학 인터넷 강좌를 소개합니다 3 오덕호 2015-10-20 492
1772 ‘베드로전서를 읽읍시다’를 소개합니다. 1 board.php?wr_table=ecam600&tf_id=14526 : DN:199 오덕호 2015-10-12 418
1771 사랑하고 존경하는 총장님 2 안현식 2015-09-21 431
1770 파워업 아카데미를 소개합니다. 5 오덕호 2015-05-07 453
1769 레마와 로고스에 대한 질문드립니다. 이은서 2015-05-05 487
1768    Re..레마와 로고스에 대한 질문드립니다. 2 오덕호 2015-05-07 645
1767 목사님 1 가위손 2015-03-13 7
1766 안녕하세요 목사님 1 나무 2015-02-17 11
1765 목사님께 인사드립니다. 1 김용혁 2014-12-31 6
1764 총장님 설교말씀에 은혜받아 늘 감사합니다. 1 둘로스 2014-12-12 8
1763 졸저를 소개해드립니다. board.php… : DN:225 오덕호 2014-10-21 393
1762 서서평 뮤지컬을 소개합니다. musical01.htm : DN:359 오덕호 2014-10-21 363
1761 목사님! 2 이은주 2014-10-17 344
1760 동영상을 하나 소개해드립니다 2 오덕호 2014-10-14 424
1759 성경해석 세미나를 소개합니다 16  : DN:222 오덕호 2014-09-12 513
1758 감사합니다. 1 정은경 2014-08-25 3
1757 목사님 1 정은경 2014-08-19 6
1756 몸의 부활에 대해 궁금합니다 소망이 2014-04-25 484
1755    Re..몸의 부활에 대해 궁금합니다 오덕호 2014-04-29 561
1754       Re..몸의 부활에 대해 궁금합니다 1 소망이 2014-04-29 386
12345678910,,,37

Copyright(c) 2001 goodwinners.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