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10


게시판
포인트순 글등록순 새내기
오덕호 8,330  
둘로스 3,257  
양치기 2,060  
김중곤 2,026  
5 누가 2,017  
6 손광혁 1,977  
7 가위손 1,761  
8 모세 1,577  
9 정은경 1,569  
10 예수믿음 1,460  
11 오장렬 1,278  
12 정찬국 1,276  
13 제임스주 1,272  
14 이은주 1,265  
15 송목사 1,263  
16 정한성 1,248  
17 이종숙 1,232  
18 빙그레 1,221  
19 ymom 1,216  
20 초이스 1,200  
21 예닮지기 1,191  
22 김진석 1,189  
23 amos 1,163  
24 찬돌이 1,154  
25 박상현 1,149  
26 지란지교 1,149  
27 한솥 1,149  
28 생명나무 1,142  
29 기린 1,141  
30 미노 1,137  
Rank update : 0 minute
전체 방문하신 분 : 298,947명
오늘 방문하신 분 : 7명
어제 방문하신 분 : 49명
전체 등록된 글 : 6,214
전체 답변한 글 : 1489개
전체 댓글및 쪽글 : 1258개
오늘 등록한 글 : 0

홈페이지 가입회원 : 788명
한일장신대학교
호남신학대학교
동영상을 하나 소개해드립니다

소개해드리는 동영상의 내용과 배경은 아래와 같고 유튜브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8dq2CfudTuo 1958년 미국에서 유학을 하던 한국 청년 오인호 군이 미국 불량배들에게 무참하게 피살당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당시만 해도 이런 살인사건이 드문 때여서 미국사회가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그렇게 악한 자들은 엄벌에 처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했습니다. 그러나 막상 집안의 대들보 같은 장손을 잃은 인호 군의 아버지 오기병 장로님은 살인자들을 불쌍히 여겼습니다. 그들이 그렇게 된 것은 교육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하며 오히려 그렇게 영혼이 병든 사람들을 위해 써달라고 장학금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법이 허용하는 한 가장 가벼운 처벌을 해달라고 미국 요로에 편지를 보냈습니다. 이 편지에 미국사회가 큰 감동을 받았고 미국장로교단에서는 이 사건을 영화로 만들었습니다. 그 영화가 바로 이 동영상입니다. 이 영화는 미국 5,000교회 이상에서 상영되었고 많은 선교헌금이 모아져 불우한 청소년들의 교육을 위해 쓰여졌습니다. 그러던 중 60년대에 일어난 흑인인권운동의 지도자들이 이 영화가 흑인을 비하할 위험이 있으니 상영을 중지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인호 군을 살해한 불량배들이 모두 흑인이었기 때문입니다. 이 부탁이 받아들여져 상영이 중지되었습니다. 그러나 그 후에도 세계 곳곳에서 조금씩 상영되어 왔고, 이제는 이 영화 때문에 흑인이 비하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되어 여기 소개합니다. 동영상의 자막은 미주중앙방송에서 제작했군요. 이 영화에는 좋은 추억거리가 나옵니다. 인호 역을 맡은 배우는 전문배우가 아니라 유명한 성우였던 구민입니다. 인호 군의 아버지 역을 맡은 배우는 김삼이고 어머니 역을 맡은 배우는 복혜숙입니다. 과거의 명배우들이지요. 그리고 옛날 부산 영도의 가난한 동네 모습이 나옵니다. 이 사건은 2005년에 '한국에서 온 편지'라는 창작 오페라로 만들어져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2005년도 우수창작오페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한국에서 온 편지(원제: 한국인들이 보낸 편지, An Epistle from the Koreans)의 영어 편지 원본도 올립니다. ---------------------------------------------------------------------------------- Pusan, Korea. Director, Philadelphia Red Cross. Dear Sir: We, the parents of In Ho Oh, on behalf of our whole family, deeply appreciate the expression of sympathy you have extended to us at this time. In Ho had almost finished the preparation needed for the achievement of his ambition, which was to serve his people and nation as a Christian statesman. His death by an unexpected accident leaves that ambition unachieved. When we heard of his death, we could not believe the news was true, for the shock was so unexpected and sad; but now we find that it is an undeniable fact that In Ho has been killed by a gang of Negro boys whose souls were not saved and in whom human nature is paralyzed. We are sad now, not only because of In Ho’s unachieved future, but also because of the unsaved souls and paralyzed human nature of the murderers. We thank God that He has given us a plan whereby our sorrow is being turned into Christian purpose. It is our hope that we may somehow be instrumental in the salvation of the souls, and in giving life to the human nature of the murderers. Our family has met together and we have decided to petition that the most generous treatment possible within the laws of your government be given to those who have committed this criminal action without knowing what it would mean to him who had been sacrificed, to his family, to his friends, and to his country. In order to give evidence of our sincere hope contained in this petition our whole family has decided to save money to start a fund to be used for the religious, educational, vocational and social guidance of the boys when they are released. In addition, we are daring to hope that we can do something to minimize such juvenile criminal actions which are to be found, not only in your country, but also in Korea, and, we are sure, everywhere in the world. About the burial of the physical body of him who has been sacrificed, we hope that you could share of land in your country and bury it there, for your land, too, is homeland for Christians and people of the democratic society. It is our sincere hope that thus we will remember your people, and you will remember our people, and that both you and we will more vitally sense an obligation for the better guidance of juvenile delinquents, whose souls are unsaved and whose human natures are paralyzed. We hope in this way to make his tomb a monument which will call attention of people to this cause. We think this is a way to give life to the dead, and to the murderers, and to keep you and us closer in Christian love and fellowship. We are not familiar with your customs and you may find something hard to understand in what we are trying to say and do. Please interpret our hope and idea with Christian spirit and in the light of democratic principles. We have dared to express our hope with a spirit received from the Gospel of our Savior, Jesus Christ, who died for our sins. May God bless you, your people, and particularly the boys who killed our son and kinsman. Ki Byung Oh (Father of In Ho Oh) Shin Wynn H. Oh(Mother of In Ho Oh) ---------------------------------------------------------------------------------

community02
게시판
 
작성자 오덕호
작성일 2014-10-14 (화) 09:16
ㆍ추천: 0  ㆍ조회: 404   
IP: 203.xxx.146
동영상을 하나 소개해드립니다
소개해드리는 동영상의 내용과 배경은 아래와 같고 유튜브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8dq2CfudTuo

1958년 미국에서 유학을 하던 한국 청년 오인호 군이 미국 불량배들에게 무참하게 피살당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당시만 해도 이런 살인사건이 드문 때여서 미국사회가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그렇게 악한 자들은 엄벌에 처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했습니다.

그러나 막상 집안의 대들보 같은 장손을 잃은 인호 군의 아버지 오기병 장로님은 살인자들을 불쌍히 여겼습니다. 그들이 그렇게 된 것은 교육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하며 오히려 그렇게 영혼이 병든 사람들을 위해 써달라고 장학금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법이 허용하는 한 가장 가벼운 처벌을 해달라고 미국 요로에 편지를 보냈습니다.

이 편지에 미국사회가 큰 감동을 받았고 미국장로교단에서는 이 사건을 영화로 만들었습니다. 그 영화가 바로 이 동영상입니다. 이 영화는 미국 5,000교회 이상에서 상영되었고 많은 선교헌금이 모아져 불우한 청소년들의 교육을 위해 쓰여졌습니다.

그러던 중 60년대에 일어난 흑인인권운동의 지도자들이 이 영화가 흑인을 비하할 위험이 있으니 상영을 중지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인호 군을 살해한 불량배들이 모두 흑인이었기 때문입니다. 이 부탁이 받아들여져 상영이 중지되었습니다. 그러나 그 후에도 세계 곳곳에서 조금씩 상영되어 왔고, 이제는 이 영화 때문에 흑인이 비하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되어 여기 소개합니다. 동영상의 자막은 미주중앙방송에서 제작했군요.

이 영화에는 좋은 추억거리가 나옵니다. 인호 역을 맡은 배우는 전문배우가 아니라 유명한 성우였던 구민입니다. 인호 군의 아버지 역을 맡은 배우는 김삼이고 어머니 역을 맡은 배우는 복혜숙입니다. 과거의 명배우들이지요. 그리고 옛날 부산 영도의 가난한 동네 모습이 나옵니다.

이 사건은 2005년에 '한국에서 온 편지'라는 창작 오페라로 만들어져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2005년도 우수창작오페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한국에서 온 편지(원제: 한국인들이 보낸 편지, An Epistle from the Koreans)의 영어 편지 원본도 올립니다.

----------------------------------------------------------------------------------
Pusan, Korea.

Director, Philadelphia Red Cross.

Dear Sir:

We, the parents of In Ho Oh, on behalf of our whole family, deeply appreciate the expression of sympathy you have extended to us at this time. In Ho had almost finished the preparation needed for the achievement of his ambition, which was to serve his people and nation as a Christian statesman. His death by an unexpected accident leaves that ambition unachieved.

When we heard of his death, we could not believe the news was true, for the shock was so unexpected and sad; but now we find that it is an undeniable fact that In Ho has been killed by a gang of Negro boys whose souls were not saved and in whom human nature is paralyzed. We are sad now, not only because of In Ho’s unachieved future, but also because of the unsaved souls and paralyzed human nature of the murderers.

We thank God that He has given us a plan whereby our sorrow is being turned into Christian purpose. It is our hope that we may somehow be instrumental in the salvation of the souls, and in giving life to the human nature of the murderers. Our family has met together and we have decided to petition that the most generous treatment possible within the laws of your government be given to those who have committed this criminal action without knowing what it would mean to him who had been sacrificed, to his family, to his friends, and to his country.

In order to give evidence of our sincere hope contained in this petition our whole family has decided to save money to start a fund to be used for the religious, educational, vocational and social guidance of the boys when they are released. In addition, we are daring to hope that we can do something to minimize such juvenile criminal actions which are to be found, not only in your country, but also in Korea, and, we are sure, everywhere in the world.

About the burial of the physical body of him who has been sacrificed, we hope that you could share of land in your country and bury it there, for your land, too, is homeland for Christians and people of the democratic society. It is our sincere hope that thus we will remember your people, and you will remember our people, and that both you and we will more vitally sense an obligation for the better guidance of juvenile delinquents, whose souls are unsaved and whose human natures are paralyzed. We hope in this way to make his tomb a monument which will call attention of people to this cause. We think this is a way to give life to the dead, and to the murderers, and to keep you and us closer in Christian love and fellowship.

We are not familiar with your customs and you may find something hard to understand in what we are trying to say and do. Please interpret our hope and idea with Christian spirit and in the light of democratic principles. We have dared to express our hope with a spirit received from the Gospel of our Savior, Jesus Christ, who died for our sins.

May God bless you, your people, and particularly the boys who killed our son and kinsman.

Ki Byung Oh (Father of In Ho Oh)
Shin Wynn H. Oh(Mother of In Ho Oh)
---------------------------------------------------------------------------------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공유하기

이름아이콘 양치기
2014-10-18 17:39
아! 총장님 가족이야기군요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몸소 보여주신 훌륭하신 부모님의 신앙을 이어받은
총장님을 존경합니다. 오인호 형님의 순교적인 죽음이 헛되지 않고 많은 사랑의 열매를 맺게 하심도 가슴아프지만 주님의 섭리를 깊이 생각하게 됩니다.
   
이름아이콘 오덕호
2014-10-21 21:56
전도사님,
반갑습니다.
성도님들 신앙생활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0
3500
윗글 목사님!
아래글 성경해석 세미나를 소개합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02 기독공보 글 옮김(2018.11.23.) 1 사랑이 2018-11-25 24
1801 독서행위 3 김길수 2018-11-23 44
1800 존경하는 목사님! 1 가을호수 2018-09-02 96
1799 졸저의 파일 추가 공개 8 오덕호 2018-08-25 278
1798 졸저 중 절판된 책을 파일로 공개합니다. 8 오덕호 2018-08-18 545
1797 스승의 은혜 감사합니다. 1 둘로스 2018-05-16 141
1796 목사님 3 가위손 2018-04-17 11
1795 담임목사직 대물림과 명성교회 9 오덕호 2017-11-17 484
1794 졸저를 소개합니다. 5 오덕호 2017-10-21 267
1793 사랑장 강해설교 안내 4 오덕호 2017-09-20 280
1792 귀로 듣는 신앙에세이 4 오덕호 2017-08-09 306
1791 오늘도 거짓말을 합니다. 2 하늘소리 2017-07-02 429
1790 목사님 사랑합니다 1 낮은자 2017-06-23 280
1789 선생의 외로움 3 하늘소리 2017-06-20 387
1788 목사님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1 둘로스 2017-06-14 331
1787 세월에 새겨진 은혜 1 소망이 2017-06-14 246
1786 하나님의 교회 1 사랑이 2017-06-12 240
1785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입니다" 1 정한성 2017-06-12 262
1784 신앙에세이 감사합니다. 1 김에스더 2017-06-01 210
1783 신앙에세이에 글을 올렸습니다 1 오덕호 2017-05-26 227
1782 목사님 1 가위손 2017-03-23 2
1781 목사님 건강하세요. 1+1 둘로스 2017-01-27 302
1780 목사님 새해인사드립니다 2 낮은자안현식 2017-01-04 6
1779 목사님 안녕하십니까? 1 사랑이 2017-01-03 6
1778 목사님 3 가위손 2016-10-18 9
1777 스승의 은혜에 감사합니다. 1 둘로스 2016-05-17 295
1776 정은경입니다 가위손 2016-02-17 383
1775 새로운 성서해석학 인터넷 강좌를 소개합니다 3 오덕호 2015-10-20 470
1774 ‘베드로전서를 읽읍시다’를 소개합니다. 1 board.php?wr_table=ecam600&tf_id=14526 : DN:193 오덕호 2015-10-12 398
1773 사랑하고 존경하는 총장님 2 안현식 2015-09-21 399
1772 파워업 아카데미를 소개합니다. 5 오덕호 2015-05-07 438
1771 레마와 로고스에 대한 질문드립니다. 이은서 2015-05-05 452
1770    Re..레마와 로고스에 대한 질문드립니다. 2 오덕호 2015-05-07 614
1769 목사님 1 가위손 2015-03-13 7
1768 안녕하세요 목사님 1 나무 2015-02-17 11
1767 목사님께 인사드립니다. 1 김용혁 2014-12-31 6
1766 총장님 설교말씀에 은혜받아 늘 감사합니다. 1 둘로스 2014-12-12 8
1765 졸저를 소개해드립니다. board.php… : DN:218 오덕호 2014-10-21 373
1764 서서평 뮤지컬을 소개합니다. musical01.htm : DN:352 오덕호 2014-10-21 351
1763 목사님! 2 이은주 2014-10-17 328
1762 동영상을 하나 소개해드립니다 2 오덕호 2014-10-14 404
1761 성경해석 세미나를 소개합니다 16  : DN:208 오덕호 2014-09-12 502
1760 감사합니다. 1 정은경 2014-08-25 3
1759 목사님 1 정은경 2014-08-19 6
1758 몸의 부활에 대해 궁금합니다 소망이 2014-04-25 458
1757    Re..몸의 부활에 대해 궁금합니다 오덕호 2014-04-29 529
1756       Re..몸의 부활에 대해 궁금합니다 1 소망이 2014-04-29 368
1755 이런 고난은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1 정한성 2014-04-17 9
1754 총장님 페이스북에 설교말씀 포스팅~~ 3 양치기 2014-03-12 15
1753 운영자님 성경공부는 더이상 올리지 않으세요? 8+2 김에스더 2014-03-06 541
12345678910,,,37

Copyright(c) 2001 goodwinners.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