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10


성경공부
한일장신대학교
호남신학대학교
제18과 예수님의 가족 해설

    I. 본문 내용을 이해하기 위한 토의 1. 본문 앞부분(막 3:20-21)을 보면 예수님에 대해 어떤 소문이 있었습니까? 예수님이 미쳤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2. 본문 앞부분(막 3:22-30)에서 성령을 모독하는 자는 어떻게 된다고 합니까? 영원히 사하심을 받지 못하고 영원한 죄에 처하게 된다고 합니다. 3. 예수님의 사역은 누구와 더불어 하는 사역입니까? 마가복음 1:8-13을 보십시오. 그렇다면 여기서 성령을 모독하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 예수님의 사역은 성령님과 함께 하는 사역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의 사역을 모독하면 성령님을 모독하는 것이 됩니다. 여기서 사람들은 예수님이 귀신의 왕 바알세불의 도움을 받아 사역한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실제로 예수님은 성령님과 함께 사역하시므로 이들의 말은 성령님의 사역을 마귀의 사역이라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본문에서 예수님이 성령님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지적하시는 것은 바로 성령님의 사역을 마귀의 사역이라고 말한 것을 의미합니다. 4. 본문에서 예수님의 가족들이 예수님을 찾아왔습니다. 왜 찾아온 것 같습니까? 가족들은 예수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야 합니까? 예수님이 미쳤다는 소문을 듣고 온 것이므로 예수님이 정말 잘못되었는지 염려가 되어서 예수님을 만나보고 문제가 있으면 예수님의 사역을 말리려고 온 것 같습니다. 가족들은 예수님을 믿고 그런 소문에 좌우되지 말았어야 합니다. 5. 사람들이 예수님의 가족을 보고 예수님께 뭐라고 말씀드렸으며 예수님은 뭐라고 대답하셨습니까? 사람들은 예수님의 모친과 동생들과 누이들이 밖에서 예수님을 찾는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이에 대해 예수님은 “누가 내 모친이며 동생들이냐?”고 하시며 예수님을 둘러앉은 자들이 예수님의 가족이라는 의미의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러면서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자가 예수님의 가족이라고 하셨습니다. 6. 예수님이 누구든지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자가 예수님의 가족이라고 하신 것은 우리에게 어떤 교훈을 줍니까?      가. 이 말씀이 예수님의 가족이 되는 기준이라는 측면에서 생각해보십시오. 예수님의 가족이 되는 기준은 혈통에 있지 않고 하나님의 뜻대로 사는 데 있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나. 예수님의 육신적인 가족과 예수님을 둘러 앉아 있는 제자들을 비교하며 생각해보십시오. 예수님의 육신적인 가족은 예수님을 믿지 않고 의심하며 말리려고 찾아왔습니다. 그러나 제자들은 예수님을 믿고 있습니다. 이렇게 볼 때 우리는 예수님을 믿고 따라야 예수님의 가족이 되는 것이지 혈통적으로 예수님의 가족이라고 해서 예수님의 가족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다. 예수님 당시가 아니라 마가복음이 쓰일 당시의 초대교회 상황에서 생각해보십시오. 그 당시 교회에서 예수님의 육적인 가족이 어떤 지위를 차지하고 있었습니까? 또 사람들의 일반적인 가치관에 비춰볼 때 예수님의 친인척이 어떤 대우를 받았겠습니까? 초대교회에서는 예수님의 가족이 중요한 지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마리아도 높임을 받았고 예수님의 동생 야고보도 교회의 지도자였습니다. 또 사람들의 사고방식을 생각해볼 때 사람들 중에는 예수님의 친인척을 특별대우 하려는 사람들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혈통을 비롯한 여러 가지 연고로 특별대우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있었을 것입니다. 7. 예수님의 친인척이라는 것은 일종의 외적인 여건입니다. 즉, 혈연입니다. 혈연 외에 우리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외적인 요소로 어떤 것이 있습니까? 우리사회에서는 대체로 크게 세 가지 연고가 많은 영향을 미칩니다. 지연, 학연, 혈연입니다. 그 밖의 외적 요소로는 재물, 재능, 사회적 지위 등이 영향을 마칠 것입니다. 8. 외적인 요소가 중요하지 않다면 교인들의 관계는 어때야 합니까? 외적인 요소와 무관하게 평등해야 합니다. 오직 그 사람의 마음과 형편을 보고 그를 대해야 합니다. 9. 교회에서는 무엇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무엇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말아야 합니까? 사람 자체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그 사람의 마음과 동기를 중요하게 생각해야 합니다. 반면에 그 사람이 가진 재물이나 외적인 여건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 말은 가난한 사람의 어려운 형편을 고려하지 말라는 뜻이 아니라 부자나 권력이 있는 사람이라고 해서 특별대우를 하면 안 된다는 뜻입니다. II. 우리 삶에 적용하기 위한 토의 1. ‘나’와 가까운 교인들을 서너 분 들어보십시오. 왜 그들과 가깝습니까? 우리가 교우들을 공평하게 생각하는지 확인해보기 위해서입니다. 물론 공평하게 대해도 사역분야나 성격에 따라 더 가까운 사람은 있을 것입니다. 2. 우리교회의 평신도 중에 중요한 사람으로 생각되는 사람들을 서너 분 들어보십시오. 왜 그분들이 중요하게 느껴집니까? 우리가 어떤 사람을 선호하고 또한 특별대우를 하기 쉬운지 생각해보려는 것입니다. 3. 하나님은 우리교회에서 누구에게 관심이 많으시리라고 생각하십니까? 하나님의 마음을 생각해보려는 것입니다. 4. 성도들이 ‘나’를 대하는 모습에 만족하십니까? 어떻게 대해주기를 바라십니까? 우리 주위에서 성도들이 자기를 대하는 모습에서 서운함을 느끼는 분을 보신 적이 있습니까? 필요하면 개인을 드러내지 마시고 조심스럽게 말씀해주십시오. 우리가 이웃을 대하는 모습도 생각해봐야 하지만 우리 자신이 어떤 대우를 받는지도 생각해보는 게 좋습니다. 여기서는 우리가 어떤 대우를 받으며 그에 대해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려는 것입니다. 또한 우리 주위에 차별대우를 당하는 분이 있는지 알아보려는 것입니다. 5. 예수님의 가족 중에 오늘날까지 높임을 받는 분이 있습니까? 이것을 어떻게 보면 좋겠습니까? 사실 마리아는 특정 종교에서 아주 높임을 받습니다. 이것은 옳지 않습니다. 이런 모습을 생각해보려는 것입니다.

bible_01
매주성경공부
작성자 오덕호
작성일 2004-08-09 11:20
홈페이지 http://goodwinners.org
분 류
성경 마가복음 3:31-35
유형 해설
ㆍ추천: 0  ㆍ조회: 682      
제18과 예수님의 가족 해설
 

 

I. 본문 내용을 이해하기 위한 토의


1. 본문 앞부분(막 3:20-21)을 보면 예수님에 대해 어떤 소문이 있었습니까?


예수님이 미쳤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2. 본문 앞부분(막 3:22-30)에서 성령을 모독하는 자는 어떻게 된다고 합니까?


영원히 사하심을 받지 못하고 영원한 죄에 처하게 된다고 합니다.


3. 예수님의 사역은 누구와 더불어 하는 사역입니까? 마가복음 1:8-13을 보십시오. 그렇다면 여기서 성령을 모독하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


예수님의 사역은 성령님과 함께 하는 사역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의 사역을 모독하면 성령님을 모독하는 것이 됩니다. 여기서 사람들은 예수님이 귀신의 왕 바알세불의 도움을 받아 사역한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실제로 예수님은 성령님과 함께 사역하시므로 이들의 말은 성령님의 사역을 마귀의 사역이라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본문에서 예수님이 성령님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지적하시는 것은 바로 성령님의 사역을 마귀의 사역이라고 말한 것을 의미합니다.


4. 본문에서 예수님의 가족들이 예수님을 찾아왔습니다. 왜 찾아온 것 같습니까? 가족들은 예수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야 합니까?


예수님이 미쳤다는 소문을 듣고 온 것이므로 예수님이 정말 잘못되었는지 염려가 되어서 예수님을 만나보고 문제가 있으면 예수님의 사역을 말리려고 온 것 같습니다. 가족들은 예수님을 믿고 그런 소문에 좌우되지 말았어야 합니다.


5. 사람들이 예수님의 가족을 보고 예수님께 뭐라고 말씀드렸으며 예수님은 뭐라고 대답하셨습니까?


사람들은 예수님의 모친과 동생들과 누이들이 밖에서 예수님을 찾는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이에 대해 예수님은 “누가 내 모친이며 동생들이냐?”고 하시며 예수님을 둘러앉은 자들이 예수님의 가족이라는 의미의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러면서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자가 예수님의 가족이라고 하셨습니다.


6. 예수님이 누구든지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자가 예수님의 가족이라고 하신 것은 우리에게 어떤 교훈을 줍니까?


     가. 이 말씀이 예수님의 가족이 되는 기준이라는 측면에서 생각해보십시오.


예수님의 가족이 되는 기준은 혈통에 있지 않고 하나님의 뜻대로 사는 데 있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나. 예수님의 육신적인 가족과 예수님을 둘러 앉아 있는 제자들을 비교하며 생각해보십시오.


예수님의 육신적인 가족은 예수님을 믿지 않고 의심하며 말리려고 찾아왔습니다. 그러나 제자들은 예수님을 믿고 있습니다. 이렇게 볼 때 우리는 예수님을 믿고 따라야 예수님의 가족이 되는 것이지 혈통적으로 예수님의 가족이라고 해서 예수님의 가족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다. 예수님 당시가 아니라 마가복음이 쓰일 당시의 초대교회 상황에서 생각해보십시오. 그 당시 교회에서 예수님의 육적인 가족이 어떤 지위를 차지하고 있었습니까? 또 사람들의 일반적인 가치관에 비춰볼 때 예수님의 친인척이 어떤 대우를 받았겠습니까?


초대교회에서는 예수님의 가족이 중요한 지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마리아도 높임을 받았고 예수님의 동생 야고보도 교회의 지도자였습니다. 또 사람들의 사고방식을 생각해볼 때 사람들 중에는 예수님의 친인척을 특별대우 하려는 사람들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혈통을 비롯한 여러 가지 연고로 특별대우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있었을 것입니다.


7. 예수님의 친인척이라는 것은 일종의 외적인 여건입니다. 즉, 혈연입니다. 혈연 외에 우리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외적인 요소로 어떤 것이 있습니까?


우리사회에서는 대체로 크게 세 가지 연고가 많은 영향을 미칩니다. 지연, 학연, 혈연입니다. 그 밖의 외적 요소로는 재물, 재능, 사회적 지위 등이 영향을 마칠 것입니다.


8. 외적인 요소가 중요하지 않다면 교인들의 관계는 어때야 합니까?


외적인 요소와 무관하게 평등해야 합니다. 오직 그 사람의 마음과 형편을 보고 그를 대해야 합니다.


9. 교회에서는 무엇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무엇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말아야 합니까?


사람 자체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그 사람의 마음과 동기를 중요하게 생각해야 합니다. 반면에 그 사람이 가진 재물이나 외적인 여건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 말은 가난한 사람의 어려운 형편을 고려하지 말라는 뜻이 아니라 부자나 권력이 있는 사람이라고 해서 특별대우를 하면 안 된다는 뜻입니다.



II. 우리 삶에 적용하기 위한 토의


1. ‘나’와 가까운 교인들을 서너 분 들어보십시오. 왜 그들과 가깝습니까?


우리가 교우들을 공평하게 생각하는지 확인해보기 위해서입니다. 물론 공평하게 대해도 사역분야나 성격에 따라 더 가까운 사람은 있을 것입니다.


2. 우리교회의 평신도 중에 중요한 사람으로 생각되는 사람들을 서너 분 들어보십시오. 왜 그분들이 중요하게 느껴집니까?


우리가 어떤 사람을 선호하고 또한 특별대우를 하기 쉬운지 생각해보려는 것입니다.


3. 하나님은 우리교회에서 누구에게 관심이 많으시리라고 생각하십니까?


하나님의 마음을 생각해보려는 것입니다.


4. 성도들이 ‘나’를 대하는 모습에 만족하십니까? 어떻게 대해주기를 바라십니까? 우리 주위에서 성도들이 자기를 대하는 모습에서 서운함을 느끼는 분을 보신 적이 있습니까? 필요하면 개인을 드러내지 마시고 조심스럽게 말씀해주십시오.


우리가 이웃을 대하는 모습도 생각해봐야 하지만 우리 자신이 어떤 대우를 받는지도 생각해보는 게 좋습니다. 여기서는 우리가 어떤 대우를 받으며 그에 대해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려는 것입니다. 또한 우리 주위에 차별대우를 당하는 분이 있는지 알아보려는 것입니다.


5. 예수님의 가족 중에 오늘날까지 높임을 받는 분이 있습니까? 이것을 어떻게 보면 좋겠습니까?


사실 마리아는 특정 종교에서 아주 높임을 받습니다. 이것은 옳지 않습니다. 이런 모습을 생각해보려는 것입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공유하기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94 제39과 부자 청년의 질문 오덕호 2005-01-09 588
293    제39과 부자 청년의 질문 해설 오덕호 2005-01-09 765
292 제38과 열명의 한센병자를 고치심 오덕호 2005-01-02 549
291    제38과 열명의 한센병자를 고치심 해설 오덕호 2005-01-02 610
290 제37과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 오덕호 2004-12-27 797
289    제37과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 해설 오덕호 2004-12-27 946
288 제36과 불의한 청지기의 비유(눅 16:1-13) 오덕호 2004-12-19 825
287    제36과 불의한 청지기의 비유 해설 오덕호 2004-12-19 1030
286 제35과 탕자의 비유 오덕호 2004-12-12 794
285    제35과 탕자의 비유 해설 오덕호 2004-12-12 864
284 제34과 말석에 앉으라 오덕호 2004-12-05 714
283    제34과 말석에 앉으라 해설 오덕호 2004-12-05 734
282 제33과 강청하는 기도 오덕호 2004-11-28 697
281    제33과 강청하는 기도 해설 오덕호 2004-11-28 934
280 제32과 마르다와 마리아 오덕호 2004-11-21 829
279    제32과 마르다와 마리아 해설 오덕호 2004-11-21 1115
278 제31과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 2 오덕호 2004-11-15 645
277    제31과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 해설 오덕호 2004-11-15 1309
276 제30과 선한 목자 비유 오덕호 2004-11-07 644
275    제30과 선한 목자 비유 오덕호 2004-11-07 780
274 제29과 벙어리 귀신들린 아이를 고치심 오덕호 2004-11-01 591
273    제29과 벙어리 귀신들린 아이를 고치심 해설 오덕호 2004-11-01 692
272 제28과 산에서 변화되심 오덕호 2004-10-25 548
271    제28과 산에서 변화되심 해설 오덕호 2004-10-25 634
270 제27과 예수님의 첫 번째 수난 예고 오덕호 2004-10-18 657
269    제27과 예수님의 첫 번째 수난 예고 해설 오덕호 2004-10-18 755
268 제26과 가나안 여인의 딸을 고치심 오덕호 2004-10-10 520
267    제26과 가나안 여인의 딸을 고치심 해설 오덕호 2004-10-10 703
266 제25과 유대인들의 전통을 꾸짖으심 오덕호 2004-10-04 516
265    제25과 유대인들의 전통을 꾸짖으심 해설 오덕호 2004-10-04 639
264 제24과 물위를 걸으심 오덕호 2004-09-27 498
263    제24과 물위를 걸으심 해설 오덕호 2004-09-27 597
262 제23과 오천 명을 먹이심 오덕호 2004-09-19 438
261    제23과 오천 명을 먹이심 해설 2 오덕호 2004-09-19 552
260 제22과 제자들을 파송하심 오덕호 2004-09-05 545
259    제22과 제자들을 파송하심 해설 오덕호 2004-09-05 717
258 제21과 혈루증 앓는 여인을 고치시고 야이로의 딸을 살리심 오덕호 2004-08-29 773
257    제21과 혈루증 앓는 여인을 고치시고 야이로의 딸을 살리심 해설 오덕호 2004-08-29 1048
256 제20과 풍랑을 잠잠케 하심 오덕호 2004-08-26 500
255    제20과 풍랑을 잠잠케 하심 해설 오덕호 2004-08-26 744
254 제19과 가라지 비유 오덕호 2004-08-16 655
253    제19과 가라지 비유 해설 오덕호 2004-08-16 818
252 제18과 예수님의 가족 오덕호 2004-08-09 577
251    제18과 예수님의 가족 해설 오덕호 2004-08-09 682
250 제17과 죄 많은 여인이 예수님의 발에 향유를 부음 오덕호 2004-08-02 639
249    17. 죄 많은 여인이 예수님의 발에 향유를 부음 해설 오덕호 2004-08-02 745
248 제16과 세례요한의 의심 오덕호 2004-07-26 647
247    제16과 세례요한의 의심 해설 오덕호 2004-07-26 1129
246 제15과 백부장의 종을 고치심 오덕호 2004-07-19 594
245    제15과 백부장의 종을 고치심 해설 오덕호 2004-07-19 849
123456789

Copyright(c) 2001 goodwinners.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