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10


비유와 우화

한일장신대학교
호남신학대학교
예수 우리를 위하여

외아들이나 외딸, 혹은 장남이나 막내는 대체로 자기중심적입니다. 부모님이 자기만 사랑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많은 형제 사이에서 자란 사람은 비교적 남을 잘 배려합니다. 부모님이 다른 형제도 사랑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많은 기독교인들이 이기적인 신앙생활을 합니다. 오죽하면 “예수쟁이가 더 깍쟁이다.”라는 말이 있겠습니까? 이것은 신자들이 하나님께서 자기만 사랑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예수님이 나를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셨다는 것을 오해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나를 위해 죽으신 것은 나와 예수님과의 관계입니다. 이것이 예수님은 나만 사랑하며 내 이웃은 사랑하지 않으신다는 뜻이 아닙니다. 예수님은 내 이웃을 위해서도 죽으셨습니다. 예수님은 내 이웃도 목숨을 바쳐 사랑하십니다. 고난주간을 보내며 우리는 예수님이 나를 위해 죽으신 사랑과 은혜를 묵상합니다. 아울러 예수님이 내 이웃을 위해 죽으셨다는 것도 깊이 묵상하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주님의 은혜를 체험할 뿐 아니라 이웃을 배려하는 사랑으로 충만해지기를 바랍니다. 예수님은 나만을 위해 죽으신 게 아니라 우리를 위해 죽으셨습니다. 한광욱: '내 이웃'에는 비기독교인도 포함 된다고 생각해도 되는가요? 지난주 말씀 가운데도 비슷한 맥락의 말씀을 주셨는데, "나"와 "우리"를 뛰어 넘는 믿음은 제게는 항상 도전이 되는 문제 입니다. -[04/14-18:27]- 오덕호: 한 집사님, 주님의 은혜가 늘 충만하시기를 빕니다. 물론 내 이웃에는 불신자들도 포함됩니다. 우리는 배부른 신자에게 밥을 사주기보다 배고픈 불신자에게 밥을 사줘야 할 것입니다. 또 하나님께서는 그들도 사랑하시기에 많은 성도들을 사지로 몰아가시면서까지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게 하시는 것 아니겠습니까? 요나서가 이것을 잘 보여주지요. 예수님은 그들을 위해서도 죽으셨습니다. 다만, 그들이 믿지 않는 동안은 예수님의 은혜를 입을 수 없다는 문제가 남아있지요. 표현이 좀 어렵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을 위해서도 죽으셨는데 그들이 믿지 않으면 예수님의 죽으심이 그들에게는 무익한 것이 되고맙니다. 답변을 하고 보니 집사님이 너무나 잘 아시는 내용을 적은 것 같군요. 집사님의 가정에 주님의 사랑이 늘 충만하시기를 빕니다. -[04/14-23:16]- 오덕호: 이 글은 11월 23일에 다시 올렸습니다. 혹시 자동으로 이상한 덧글 다는 것을 막을 수 있을까 해서 먼저 것은 지우고 다시 올린 것입니다. -[11/23-09:48]-

allegory01
비유와우화
작성자 오덕호
작성일 2006-11-23 (목) 09:42
홈페이지 http://goodwinners.org
ㆍ추천: 0  ㆍ조회: 4332      
IP:
예수 우리를 위하여

외아들이나 외딸, 혹은 장남이나 막내는 대체로 자기중심적입니다.
부모님이 자기만 사랑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많은 형제 사이에서 자란 사람은 비교적 남을 잘 배려합니다.
부모님이 다른 형제도 사랑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많은 기독교인들이 이기적인 신앙생활을 합니다.
오죽하면 “예수쟁이가 더 깍쟁이다.”라는 말이 있겠습니까?

이것은 신자들이 하나님께서 자기만 사랑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예수님이 나를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셨다는 것을 오해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나를 위해 죽으신 것은 나와 예수님과의 관계입니다.
이것이 예수님은 나만 사랑하며 내 이웃은 사랑하지 않으신다는 뜻이 아닙니다.

예수님은 내 이웃을 위해서도 죽으셨습니다.
예수님은 내 이웃도 목숨을 바쳐 사랑하십니다.

고난주간을 보내며 우리는 예수님이 나를 위해 죽으신 사랑과 은혜를 묵상합니다.
아울러 예수님이 내 이웃을 위해 죽으셨다는 것도 깊이 묵상하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주님의 은혜를 체험할 뿐 아니라 이웃을 배려하는 사랑으로 충만해지기를 바랍니다.

예수님은 나만을 위해 죽으신 게 아니라 우리를 위해 죽으셨습니다.






한광욱: '내 이웃'에는 비기독교인도 포함 된다고 생각해도 되는가요? 지난주 말씀 가운데도
비슷한 맥락의 말씀을 주셨는데, "나"와 "우리"를 뛰어 넘는 믿음은 제게는 항상 도전이 되는 문제 입니다. -[04/14-18:27]-




오덕호:

한 집사님, 주님의 은혜가 늘 충만하시기를 빕니다.

물론 내 이웃에는 불신자들도 포함됩니다. 우리는 배부른 신자에게 밥을 사주기보다 배고픈 불신자에게 밥을 사줘야 할 것입니다.

또 하나님께서는 그들도 사랑하시기에 많은 성도들을 사지로 몰아가시면서까지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게 하시는 것 아니겠습니까? 요나서가 이것을 잘 보여주지요.

예수님은 그들을 위해서도 죽으셨습니다. 다만, 그들이 믿지 않는 동안은 예수님의 은혜를 입을 수 없다는 문제가 남아있지요. 표현이 좀 어렵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을 위해서도 죽으셨는데 그들이 믿지 않으면 예수님의 죽으심이 그들에게는 무익한 것이 되고맙니다.

답변을 하고 보니 집사님이 너무나 잘 아시는 내용을 적은 것 같군요. 집사님의 가정에 주님의 사랑이 늘 충만하시기를 빕니다.

-[04/14-23:16]-





오덕호: 이 글은 11월 23일에 다시 올렸습니다. 혹시 자동으로 이상한 덧글 다는 것을 막을 수 있을까 해서 먼저 것은 지우고 다시 올린 것입니다. -[11/23-09:48]-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공유하기

이름아이콘 황소촌놈
2008-02-01 16:09
리메이크 활용했습니다. 감사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7 약수가 솟아나는 마을 오덕호 2006-11-23 7860
96 예수 우리를 위하여 1 오덕호 2006-11-23 4332
95 칭찬과 교정 3 오덕호 2006-11-23 1584
94 선거 교인과 선거 비교인 1 오덕호 2005-12-05 1703
93 무한대의 50%와 1% 오덕호 2005-11-30 1685
92 풍월과 개소리 오덕호 2005-08-17 5301
91 권리와 권위 32 오덕호 2005-05-27 3092
90 프로와 아마추어 31 오덕호 2005-01-11 5000
89 온도조절장치와 미지근한 신앙 27 오덕호 2005-01-11 2197
88 기중기와 사람 31 오덕호 2004-10-11 2379
87 굶주림보다 더 해로운 것 2 오덕호 2004-05-21 2600
86 가정과 회사와 교회(행복한 교회) 1 오덕호 2004-04-04 2124
85 임상실험에만 10년이 걸립니다 2 오덕호 2004-02-02 2022
84 사탄의 평준화와 하나님의 평준화 1 오덕호 2004-01-24 2005
83 삼년의 효과 1 오덕호 2003-12-15 2132
82 지도자가 되려면 1 오덕호 2003-10-08 2539
81 하나님과 사탄의 차이 1 오덕호 2003-08-20 2490
80 교육열과 교습열 1 오덕호 2003-08-11 1490
79 퇴출대상 1호 오덕호 2003-07-04 2070
78 신비한 능력을 가진 며느리 1 오덕호 2003-06-23 2075
77 돈과 건강 1 오덕호 2003-06-16 1522
76 폭력배 근성 1 오덕호 2003-06-10 1195
75 음식과 약 4 오덕호 2003-06-10 1389
74 엔진과 운전대 오덕호 2003-01-03 1690
73 천국방언과 지옥방언 9 오덕호 2002-12-14 2421
72 주문과 기도 오덕호 2002-12-04 1694
71 부정부패 척결을 원하는 사람 1 오덕호 2002-12-04 1068
70 감사할 수 없는 사람 오덕호 2002-11-04 1644
69 우물 안의 개구리 오덕호 2002-09-26 1815
68 목사와 가이사 1 오덕호 2002-09-21 1537
1234

Copyright(c) 2001 goodwinners.org All rights reserved.